태안해안사구 20년만에 축구장 9배 넓이로 복원

복원지는 사구식물종 서식지 및 탄소흡수원으로 역할 기대

전환 | 기사입력 2021/06/17 [00:17]
환경
태안해안사구 20년만에 축구장 9배 넓이로 복원
복원지는 사구식물종 서식지 및 탄소흡수원으로 역할 기대
기사입력: 2021/06/17 [00:17]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는
2001년부터 20년간 기지포 등 태안해안국립공원 해안사구 14곳을 복원하여 사구식물종 서식지 면적 6.575헥타르(ha)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해안사구는 모래가 바람에 날려 만들어진 언덕으로, 태풍이나 해일을 막아주는 자연방파제 역할을 하는 동시에 다양한 생물이 사는 등 생태적 가치가 높은 곳이다.

 

그러나 태안해안 일대의 해안사구는 1970년대부터 인공구조물이 설치되면서 파도 방향이 바뀌고 바닷모래 채취, 하천 퇴적물 유입 감소 등의 이유로 침식이 빨라져 훼손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직원 및 1000명 이상의 자원봉사자와 함께 침식된 해안사구인 기지포, 삼봉 등 14곳에 모래포집기를 설치하여 2001년부터 지속적으로 복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모래포집기는 대나무를 엮어 만든 약 1.2m 높이의 울타리로 해안가에 갈지자 형태로 설치해 두면 바람에 날려온 모래가 걸려 그 자리에 쌓이게 된다. 설치된 모래포집기의 총 길이는 약 10.7km이며, 퇴적된 모래량(부피)은 약 78,90025톤 트럭 4,641대 분량과 비슷하다.

 

복원된 해안사구에는 통보리사초, 갯그령 등 10종의 사구식물이 자연적으로 유입되어 사구 생태계를 형성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올해도 해안사구 복원 작업을 지속한다. 이에 617일 오후 태안군 안면읍 기지포 해변에서 해안사구 복원 행사를 시작으로 총 넓이 9,000의 사구를 복원할 예정이다. 복원 대상지는 바람에 의한 침식, 탐방객 출입 등으로 훼손된 태안 기지포(5,000), 먼동(2,000), 굴혈포(2,000) 3곳이다.

 

국립공원공단은 2025년까지 전국 해상·해안 국립공원 해안사구를 지속적으로 복원할 계획이다.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지난 20년간의 해안사구 복원 및 생물서식지 확대 사례를 토대로 앞으로도 다양한 유형의 훼손지를 복원하여 생물다양성 증진뿐 아니라 이를 토대로 한 탄소흡수 역할 증대에도 더욱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태안해안사구, 20년만, 축구장, 9배 넓이, 복원지, 사구식물종, 서식지, 탄소흡수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