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허준은 한센병을 어떻게 보았을까?

국립소록도병원, 한센병 의학서적 이번 달 출간

전환 | 기사입력 2019/11/04 [18:09]
의료
의성 허준은 한센병을 어떻게 보았을까?
국립소록도병원, 한센병 의학서적 이번 달 출간
기사입력: 2019/11/04 [18:09]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소록도병원은 채규태 피부과장이 동의보감, 향약집성방에 한자로 기록된 우리의 의학 유산을 연구하여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는 한센병 의학서적 의성 허준은 한센병을 어떻게 보았는가를 이번 달에 출간했다고 밝혔다.

 

허준의 동의보감2009년 세계 최초로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공인된 의학 서적이지만, 한자로 기록되어 있어 많은 사람들이 읽기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번에 출간된 의성 허준은 한센병을 어떻게 보았는가40여 년간 한센병을 치료해온 저자의 경험과 지식을 토대로, 동의보감, 향약집성방속 한센병에 관한 기록을 상세히 풀이하고, 현대 의학에 따른 의미를 덧붙여 누구나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하였다.

 

이 책은 동의보감향약집대성두 부분으로 구성되었으며, 원문·음독·해석과 함께 국내 최초로 병태생리학*적 분석을 시도하였다. 병태생리학은 병으로 인해 발생하는 여러 생리적 변화를 연구한다

 

한센병(당시 대풍창, 대풍라 등으로 명명)의 역사적 배경을 비롯하여 정의, 증상, 장기와의 관계, 치료 처방, 손진인의 경험담 등을 다루고 있다.

 

손진인은 당나라 시대의 유명한 의사로 한센병 환자 400~500명을 진료했다는 기록이 있으며, 당시의 한센병 전문가라 할 수 있다.

 

또한 한센병이라는 질병에 대한 의학적 분석뿐만 아니라 사회·문화적 인식도 함께 제시하였다.

 

국립소록도병원 채규태 피부과장은 현대 사회에서 과거 의학이 맞다 틀리다라는 이분법적 해석을 넘어, 이 책을 통해 우리의 역사, 의학, 문화 속에 나타난 한센병의 모습을 살펴보면서 이를 보다 이해하고 접근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센병, 의학서적, 의성 허준, 출간, 국립소록도병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