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 지역 함께 “한국형 푸드뱅크 모형” 논의

2019 아·태 푸드뱅크 컨퍼런스 개최

전환 | 기사입력 2019/10/31 [18:38]
영양
아시아·태평양 지역 함께 “한국형 푸드뱅크 모형” 논의
2019 아·태 푸드뱅크 컨퍼런스 개최
기사입력: 2019/10/31 [18:38]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와 글로벌푸드뱅크네트워크
(이하 GFN)는 최근 코리아나호텔(광화문)에서 “2019 아태푸드뱅크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푸드뱅크는 식품과 생활용품을 기부받아 저소득층(긴급지원대상자, 차상위계층)에게 지원하는 복지사업으로, 1998년부터 시범사업 시작 이후 2000년에 보건복지부가 한국사회복지협의회를 전국푸드뱅크로 지정·위탁하여 현재까지 전국에 457개 푸드뱅크 사업장을 운영 중이다.

   

1998년부터 2018년까지 누적 기부물품 환산액은 17000억 원에 달하며, 매년 저소득층 30만 명과 1만 개의 시설에 기부식품을 제공하여 저소득층 결식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학술회의(컨퍼런스)20년 동안 체계적으로 운영되어온 한국의 푸드뱅크 모형을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공유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한국형 푸드뱅크 모형 도입에 관심 있는 9개국(몽골, 베트남,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인도, 인도네시아, 태국, 파키스탄, 필리핀)과 기존에 푸드뱅크 운영 경험이 있는 4개국(대만, 싱가포르, 중국, 호주)의 기부식품 산업계학계관련 정부부처 등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형 푸드뱅크 모델 공유에서부터 구체적인 제도 마련 방안, 국제 푸드뱅크 현황 및 기부 기업 발굴 방안까지 광범위한 주제를 다루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한국형 푸드뱅크 모형 전수사업의 하나로 몽골과 베트남에서 체결한 양해각서*의 상대방인 몽골 노동사회복지서비스청과 베트남 노동보훈사회부 관계자가 참석하여 지속적인 협력 방안을 구체화해나갈 예정이다.

 

컨퍼런스에서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한국의 푸드뱅크는 국제연합(UN)이 제시한 빈곤퇴치, 영양개선, 건강한 삶 등 지속가능개발목표(Sustainable Development Goals)를 달성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라고 강조하였다.

 

아울러 정부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한국의 푸드뱅크 사업 수행 경험을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함께 공유하고, 각 국이 국가별 특성에 맞는 푸드뱅크 체계를 마련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GFN 리사 문(Lisa Moon) 회장을 대신해 참석한 더글라스 오브라이언(Douglas O' Brien) 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한국형 푸드뱅크 모형은 푸드뱅크 운영 국가 중 가장 성공적인 운영 체계이며, 향후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선도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푸드뱅크 사업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온 푸드뱅크 종사자 및 기부자를 대상으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여했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아시아,태평양 지역, 한국형, 푸드뱅크, 모형 논의 관련기사목록
영양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