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남미 보건의료 협력 확대한다

디지털 헬스케어 보건의료 협력세미나 , 상담회 등 개최

전환 | 기사입력 2019/10/07 [20:49]
세계
한-중남미 보건의료 협력 확대한다
디지털 헬스케어 보건의료 협력세미나 , 상담회 등 개최
기사입력: 2019/10/07 [20:49]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는 중남미 국가들과의 보건의료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디지털 헬스케어 보건의료 협력세미나(108일 오전 9, 신라호텔) 및 제약의료기기 등 민간기업간 1:1 상담회(108일 오전 11, 신라호텔)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107()부터 108()까지 개최되는 5회 한-중남미 비즈니스 서밋을 계기로 마련되었다.

 

보건의료 분야를 특화하여 협력 동반관계(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토론회(세미나)로 개최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특히 한국을 방문하는 중남미 기업체들 중 보건의료분야 기업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등 보건의료 분야 협력비중이 확대되었다. (수입기업 40개 중 20개 기업*)

 

 

우선, “디지털헬스케어를 활용한 보건의료 향상을 주제로 -중남미 보건의료 협력세미나가 개최된다. 이 세미나는 각국의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정책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되었다.

 

우리나라는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보건소 이동통신 건강관리(모바일 헬스케어) 사업, 분당서울대병원의 당뇨병 관리 해결책(솔루션)을 소개할 계획이다. 페루 보건부는 페루의 스마트의료 추진현황과 전망을, 콜롬비아는 안티오카주립대의 원격의료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세미나 이후 개최되는 한국-중남미 기업간 1:1 상담회를 통해 민간 기업들의 교류가 확대된다.

 

이번 상담회에는 중남미 지역 제약·의료기기·화장품 및 의료정보 기업 20개 사()가 참여할 예정이며, 참여 업체들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서 국내 기업들의 수요조사를 통해 초청되었다.

 

보건복지부 김혜선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협력을 통해 각국 국민의 건강을 증진하는 한편, 보건산업 공동번영으로 연결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업간 1:1 상담회를 통해 한국 기업들의 중남미 진출이 보다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 중남미, 보건의료, 협력 확대, 디지털, 헬스케어, 보건의료 협력, 세미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