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 버스정류장, 시민과 함께 개발한다

시민 의견 직접 반영하는 리빙랩 방식으로 추진

천미경 | 기사입력 2019/08/28 [17:26]
환경
공기청정 버스정류장, 시민과 함께 개발한다
시민 의견 직접 반영하는 리빙랩 방식으로 추진
기사입력: 2019/08/28 [17:26] ⓒ 메디칼프레스
천미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버스정류장 안의 미세먼지 농도를 최대
50%를 줄여주는 연구기술이 시범적으로 도입된다. 이 연구기술은 시민들이 참여하여 의견을 직접 반영하는 생활실험(리빙랩) 방식으로 사회지역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정부혁신 과제에도 부합한다.

 

환경부는 도심 미세먼지 문제 대응을 위해 부천시 상동 정류장(경기 부천시 길주로 118)에 실제 규모의 공기청정 버스정류장을 설치한 후 829일부터 1130일까지 생활실험을 실시한다.

 

이번 공기청정 버스정류장은 국가연구개발사업(R&D)을 통해 3년간 총 26억 원의 예산을 들여 설치되는 것으로 지난해 6월에 환경부 환경산업선진화 기술개발사업의 수행과제로 선정되었다.

 

이 기술개발사업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에서 총괄 주관을 맡고 디에이피와 케이엘이에스가 협동연구기관으로 참여했으며, 2020년 하반기 중으로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공기청정 버스정류장은 당초 밀폐형으로 개발됐던 기존 연구 기술을 범죄예방 및 시민 안전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자체의 의견을 반영하여 개방형 공기청정 버스정류장으로 기술을 검증할 예정이다또한, 공기청정 버스정류장 안의 미세먼지 농도를 바깥쪽보다 최대 50% 저감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공기청정 버스정류장은 인체감지기기(센서)로 사람이 버스정류장 내부로 들어오는 것이 확인되면 벽면에 설치된 공기청정장치(모듈) 5대가 작동하여 미세먼지 농도를 줄인다.

 

협업 지자체인 부천시는 올해 초부터 미세먼지 버스정류장 연구에 참여할 시민 1,000여 명을 모집하고 생활실험(리빙랩) 장소 등을 지원하고 있다.

 

생활실험에 참여하는 시민들은 본인 휴대전화에 설문조사용 프로그램(위트리앱*)을 설치한 후 개선방안 제안, 만족도 평가, 시설기능 문의, 설문 등을 한국철도기술연구원에 제공하면 연구개발에 반영된다.

 

부천시는 이번에 시범 설치되는 공기청정 버스정류장을 시작으로 부천시 전역에 이를 확대하여 시민들이 고농도 미세먼지에 노출되는 상황을 줄일 계획이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이번 공기청정 버스정류장 개발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생활형 환경연구과제인 만큼, 현장의 운영 결과가 관련 연구에 적극 반영되도록 세심하게 살피겠다"라고 밝혔다.

 

.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공기청정, 버스정류장, 개발, 시민 의견, 직접 반영, 리빙랩 방식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