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구강진료 전달체계 중심...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개소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내, 권역 장애인구강진료센터 총괄·지원

전환 | 기사입력 2019/08/24 [00:16]
의료
장애인 구강진료 전달체계 중심...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개소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내, 권역 장애인구강진료센터 총괄·지원
기사입력: 2019/08/24 [00:16]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는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서울 종로구 연건동)823일 개소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장애인 구강진료 접근성 향상 및 구강진료 불평등 완화를 위해 2011년부터 장애인구강진료센터(이하 권역센터’)를 설치 해 왔으며, 이번 중앙센터까지 개소함에 따라 권역센터 9개소를 포함하여 총 10개소를 운영하게 된다.

 

중앙센터는 권역센터를 총괄·지원하는 기관으로, 센터 간 협력체계 구축, 표준 진료지침 마련, 장애인 구강진료 전문인력 교육 등을 추진한다.

 

권역센터로부터 의뢰·이송되는 고난이도, 희귀난치진료를 담당하며, 장애인 구강진료 전달체계 구축, 장애인 구강건강 통계 생성 등 장애인 구강정책 수립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하게 된다.

 

 장애인은 칫솔질, 치실질 등 일상생활 속에서의 자가 구강관리가 어려워 비장애인보다 구강건강 수준이 매우 낮다.특히, 행동조절이 어려운 경우에는 장애인 진료 전문인력 및 전신마취 시설이 없는 치과에서는 진료가 불가능하다.

 

이에 정부에서는 장애인 구강진료 기반 시설(인프라) 확대를 위해 치과(대학)병원, 종합병원 등에 권역센터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2019년 현재 대전(원광대치과병원), 울산(울산대병원), 충북(청주한국병원), 경남(부산대치과병원) 등 권역센터 4개소를 추가 설치 중이다.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은 이 날 개소식에서 장애인 구강진료를 담당하고 있는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였다. 아울러 “255만 명 장애인 모두가 언제 어디서나 시의적절한 치과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중앙센터를 중심으로 장애인 구강진료 전달체계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중앙센터를 책임지게 되는 서울대치과병원 구영 원장은 오늘을 계기로 배려와 나눔으로 사회에 봉사하는 병원을 만들고, 장애인 구강건강 수준을 높이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장애인 구강진료, 전달체계, 중앙장애인구강진료센터, 개소,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