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윤한덕 전(前) 중앙응급의료센터장 국가유공자 지정

보건복지부,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 의결

전환 | 기사입력 2019/08/14 [01:50]
의료
고(故) 윤한덕 전(前) 중앙응급의료센터장 국가유공자 지정
보건복지부,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 의결
기사입력: 2019/08/14 [01:50]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는 813일 국무회의에서 올해 2월 설 연휴 기간 업무수행 중 심정지로 사망한 고() 윤한덕 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로 의결하였다고 밝혔다.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는 국가사회발전에 현저한 공이 있는 사람 중 그 공로와 관련되어 순직한 사람으로서 국가보훈처 (보훈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무회의에서 이 법의 적용 대상자로 의결(국가유공자 등 예우 및 지원에 관한 법률4조제1항제16)한다.

 

고인은 응급환자가 적시에 적정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응급 의료체계의 기틀을 마련하는 등 우리나라 응급의료정책 발전에 헌신적으로 이바지하여 국가와 사회발전에 뚜렷한 공로가 인정 되므로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로 결정되었다.

 

국가유공자로 지정되면 보훈급여금 지급, 교육·취업·의료지원 및 국립묘지 안장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고인은 전남대학교 의과대학를 졸업하고, 2002년 보건복지부 서기관을 시작으로 2012년부터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역임하면서 응급의료전용헬기(닥터헬기) 도입, 권역외상센터 출범, 국가응급의료진료망(NEDIS), 응급의료기관 평가 제도, 응급의료 재난대응체계 구축 등 국내 응급의료체계 개선에 크게 기여하였다.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고인의 뜻을 받들어 응급환자가 적시에 필요한 응급 처치를 받고, 응급상황이 발생한 순간부터 최종치료를 받을 때 까지 환자가 중심이 되는 응급의료체계를 만드는데 정부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고 윤한덕, 전 중앙응급의료센터장, 국가유공자, 지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