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등에 바이오 벤처기업 개방형 실험실 문 연다

대학병원 연구 기반시설 연계, 기술 상용화. 창업 활성화

전환 | 기사입력 2019/07/08 [22:48]
산업
아주대병원 등에 바이오 벤처기업 개방형 실험실 문 연다
대학병원 연구 기반시설 연계, 기술 상용화. 창업 활성화
기사입력: 2019/07/08 [22:48]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바이오헬스 분야 창업기업이 병원에 이미 구축되어 있는 연구 기반시설(인프라)을 활용하고, 병원과 벤처기업 간 협업을 촉진하기 위하여 고대 구로병원, 아주대학교병원, 동국대 일산병원 등 대학병원 5개에 개방형 실험실이 구축된다.

 

79아주대학교병원 개방형 실험실개소식을 시작으로, 나머지 4개 병원도 7월 말까지 시설 구축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기초연구와 실험이 매우 중요하나, 벤처기업은 고가의 연구시설 및 실험장비 구비 여력이 없고 병원 의료진에 접근이 어려워 기술개발 및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러한 벤처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보건복지부는 올해 2, 공모를 통해 5개 대학병원을 개방형 실험실 주관기관으로 선정하였다.

 

대학병원별로 10개 기업이 동시에 활용할 수 있는 개방형 실험실및 기술고도화 등 지원프로그램 운영, 입주기업에 전담 임상의사 맞춤 연결(매칭)을 통한 공동연구 등 벤처기업과 협업을 진행한다.

 

이번에 개소하는 아주대병원의 개방형 실험실은 첨단의학RD센터544(165) 규모의 실험실에 입주공간(10개 기업), 공용실험장비(15), 실험대(36) 등 벤처기업에게 필요한 핵심장비를 구축했다.

 

아울러 실험동물연구센터, 의료정보 빅데이터센터, 바이오뱅크(Bio-Bank인체유전자 자원센터) 등 병원이 보유한 최첨단 의료자원을 기업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개방형 실험실에는 에이템스 등 10개 벤처기업이 입주하게 되는데, 에이템스(‘18.1월 창업)의 김영직 이사는 실험실 입주를 통해 병원의 연구자원 기반시설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 또 전담 임상의사와 수시로 만나 앞으로의 임상시험에 대해 의논할 수 있게 되었다고 전했다.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임상의사는 진료 및 연구 경험에서 얻은 아이디어가 풍부하고, 환자들의 요구(Needs)를 가장 잘 알고 있으나, 병원과의 협업체계 미비 등으로 인해 창업기업의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했던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제 아주대학교병원을 시작으로 개방형 실험실이 본격 운영됨으로써, 벤처기업-병원의 협업을 통해 신의료기술·신약 개발 및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5개 대학병원, 바이오 벤처기업, 개방형 실험실, 기술 상용화, 창업 활성화 관련기사목록
산업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