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보건산업 수출 19% 증가,차세대 수출 주력산업 부상

2018년 제약, 의료기기, 화장품 등 수출·일자리 경영 성과 발표

전환 | 기사입력 2019/06/17 [23:18]
산업
지난해 보건산업 수출 19% 증가,차세대 수출 주력산업 부상
2018년 제약, 의료기기, 화장품 등 수출·일자리 경영 성과 발표
기사입력: 2019/06/17 [23:18]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는 2018년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이 146억 달러로 2017년 대비 19.4% 증가하였고, 최근 5년 간 연평균 21%의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의료서비스를 포함한 보건산업 전체 종사자 수는 2017년보다 4만 명 이상 증가하여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영지표 상에서도 보건산업 상장기업(217) 매출액 7.8% 증가 등 성장을 주도하였고, 제조업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가운데 제약·화장품기업 7개사가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제약·의료기기 등 바이오헬스 산업을 비메모리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차세대 3대 주력산업 분야로 중점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으로, 최근(5.22) 5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정부 R&D 투자 4조 원 이상으로 확대 등을 포함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발표한 바 있다.

 

또한, ‘바이오헬스 신성장동력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계획’(‘18.9), ’의료 질 향상을 위한 보건의료 일자리 창출방안‘(’18.12) 등을 통해 보건의료 일자리 창출을 추진해 왔다.

 

정부는 이러한 대책을 통해 세계시장 점유율 3배 확대, 수출 500억 달러 달성, 일자리 30만 개 창출 목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2018년 연간 보건산업 수출입 현황을 보면 2018년 보건산업(제약·의료기기·화장품산업) 수출액은 146억 달러로 전년 대비 19.4% 증가하였다. 수입액은 120억 달러로 2017106억 달러에서 13.2% 증가하였으며, 무역수지는 26억 달러 흑자로, 2016년 흑자로 전환된 이후 매년 흑자폭이 증가하고 있다.

 

 

2018년 의약품 수출액은 전년 대비 14.9% 증가한 47억 달러로, 매년 역대 최대 수출 실적을 갱신하고 있다. 5대 유망소비재에 속한 의약품 수출은 최근 5년간(2014~2018) 연평균 성장률 18.0%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의약품 무역수지는 18억 달러 적자를 기록하였으나, 최근 5년간 수출 증가율(18.0%)이 수입 증가율(6.2%) 보다 높아 무역수지 적자폭이 줄어들고 있는 추세이다.

 

수출 국가별로는, 미국이 의약품 수출 5억 달러로 최초로 우리나라 의약품 수출국 1위에 올랐으며, 그 뒤로 독일(4.6억 달러), 일본(4.6억 달러), 중국(4.0억 달러), 터키(3.9억 달러) 순으로 우리나라 의약품이 해외로 수출되었다.

 

의약품 수출 상위 10개국 중 미국, 독일, 중국, 터키 등 8개국은 최근 5년간 연평균 10% 이상의 높은 수출증가율을 보이고 있다. 주요 완제의약품의 수출 품목별로는, 바이오의약품, 항생물질 제제, 백신, 보톡스 등의 순이었다. 바이오의약품은 총 18억 달러를 수출하여 전체 의약품 수출의 38.7%를 차지하였으며, 2017년 대비 32.7% 증가하였다.

 

의료기기는 2018년 의료기기 수출액은 전년 대비 14.1% 증가한 36억 달러로 최근 5년간 8.8%의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의료기기 수입액은 39억 달러로 2017년 대비 11.3% 증가하였다.

 

상장 화장품기업(34개소) 매출액은 전년대비 8.4% 증가한 13.2조 원을 기록, LG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2개사가 연 매출액 1조 원 이상을 달성하였고, 매출액 기준 100대 제조업 기업에 3화장품기업이 포함되었다.

 

화장품기업 연구개발비는 2,546억 원으로 전년 대비 29.7% 증가하였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보건산업, 146억 달러, 19% 증가, 차세대 수출, 주력산업, 제약·의료기기·화장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