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무등산 등서 복수초 등 봄꽃 '활짝'

국립공원별 봄꽃 관찰시기. 장소 등 정보 공개

천미경 | 기사입력 2019/02/23 [00:48]
환경
지리산·무등산 등서 복수초 등 봄꽃 '활짝'
국립공원별 봄꽃 관찰시기. 장소 등 정보 공개
기사입력: 2019/02/23 [00:48] ⓒ 메디칼프레스
천미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봄을 알리는 봄꽃 개화소식과 함께 국립공원별 봄꽃 개화시기, 장소 등 봄철 국립공원 탐방정보를 공개했다.

 

올해 봄꽃 소식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여수 금오도에서 112일 복수초가 꽃봉오리를 터트려 봄소식을 가장 먼저 알렸다.

 

지리산에서는 지난해 215일보다 10일 빠른 25일 복수초의 첫 개화가 관찰됐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 금오도에서는 복수초보다 먼저 봄소식을 알린다는 큰개불알풀을 비롯한 매화, 민들레, 광대나물의 개화가 212일 관찰되었다.

 

한려해상국립공원 통영 달아공원에는 매화가 118일 개화했으며, 매화 중 가장 먼저 핀다는 춘당매가 거제도 구조라 해변 일대에서 110일 이후부터 피기 시작해 2월 중순 만개했다.

 

내륙지방인 변산반도, 치악산에서도 22일 기준으로 깽깽이풀, 너도바람꽃, 복수초, 노루귀, 현호색 등의 야생화가 꽃망울을 터뜨렸다.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의 본격적인 봄꽃 개화는 36(경칩) 이후에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3월 초 지리산을 시작으로 노란꽃의 산수유와 생강나무가 개화를 시작하여 4월에는 전국의 국립공원이 노란빛으로 물들 전망이다.

 

3월 중순부터는 치악산, 오대산, 태백산, 설악산 등 강원권 국립공원의 탐방로 및 자연관찰로 일대에서도 노루귀, 변산바람꽃, 제비꽃 등을 감상할 수 있다.

 

권경업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은 "올해는 봄꽃 소식이 지난해보다 약 10일 정도 빠르다"라고 말하며, "공원별 개화시기에 맞춰 국립공원을 방문하면 완연한 봄기운을 만끽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