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법진료 매뉴얼 노동법령편' 전국 종합병원 배포

의협, 준법진료 문화 정착 협조 당부

천미경 | 기사입력 2019/01/13 [23:30]
의료
'준법진료 매뉴얼 노동법령편' 전국 종합병원 배포
의협, 준법진료 문화 정착 협조 당부
기사입력: 2019/01/13 [23:30] ⓒ 메디칼프레스
천미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메디칼프레스

대한의사협회는 11일 전국의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 준법진료 매뉴얼 노동법령편을 배포했다. 의협은 지난해 1122안전한 진료환경 구축을 위한 대한의사협회 준법진료 선언을 한 바 있으며, 이의 일환으로 동 매뉴얼을 작성했다. 

 

준법진료 매뉴얼은 근로시간과 휴게시간, 임금과 수당 등에 대해 핵심 내용을 간추린 노동법령편, 의료기관 내 무면허 의료행위 즉, 불법행위 금지 목록을 적시한 의료기관내 무면허 의료행위 금지편등 총 2편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에 배포한 노동법령편은 직역별 적용 법령, 준법진료를 위한 노동법령 기준, 법 위반시 권리구제, 유의사항-준법진료와 쟁의행위 등 총 4개의 카테고리로 이뤄져 있으며, 각각의 역할과 상황에 맞게 준법진료를 실천할 수 있도록 상세히 설명되어 있다. 

 

 의협 최대집 회장은 대부분의 주요 선진국들은 의사 1인이 하루 진료하는 환자 수와 근로시간을 제한하고 있다. 그 이유는 의사를 보호하여 궁극적으로 환자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취지라며, “우리나라도 현행 실정법에 부합하면서 정확한 기준이 될 수 있는 준법진료 매뉴얼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이번에 제작, 배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 회장은 준법진료 매뉴얼 노동법령편을 각 병원 해당 실무진에서 다시 한번 검토하여 20191월부터 6월까지 진료현장에서 정착될 수 있도록 각 병원장들께서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 “올해 안에 준법진료의 완전한 정착을 통해 회원들의 정당한 권익을 보호하고 이를 바탕으로 국민과 환자의 건강과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성원과 지원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준법진료 매뉴얼 2편 의료기관 내 무면허 의료행위 금지 매뉴얼은 의료기관 내 무면허의료행위 근절 특별위원회(공동위원장 이상형 서울대학교 보라매병원 신경외과 교수, 이승우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에서 결과가 나오는 대로 작성해 배포할 예정이다.

 

 준법진료 메뉴얼 전문은 의사협회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http://www.kma.org/notice/sub1_view.asp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의협, 준법진료 매뉴얼 노동법령편, 전국 종합병원급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