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전담전문의 운영, 환자 만족도 높여.

복지부, 입원전문의 2명 이상이면 레지던트 추가 1명 배정

천미경 | 기사입력 2018/07/21 [12:18]
의료
입원전담전문의 운영, 환자 만족도 높여.
복지부, 입원전문의 2명 이상이면 레지던트 추가 1명 배정
기사입력: 2018/07/21 [12:18] ⓒ 메디칼프레스
천미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메디칼프레스-뉴스팀

보건복지부는 내년도에도 입원전담전문의 운영병원에 전공의 정원을 더 배정하기로 했다. 이는 복지부가 입원전담전문의 운영 시범사업에 대한 평가연구를 통해, 입원전담전문의가 입원환자에 대한 진료서비스 및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제도를 확산 시행키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는 입원전담전문의가 2명 이상인 과목에 레지던트 정원 1명 추가 배정한다. 입원전담전문의는 입원환자의 초기 진찰부터 경과 관찰, 상담, 퇴원계획 수립 등을 수행하는 전문의로서, 입원환자 안전 강화 및 진료효율성 증대,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에 따른 의료인력 공백 해소를 위해 169월부터 도입됐다.

 

현재 시범사업에 18개 병원, 72명의 전문의가 참여하고 있다. 지정된 입원전담전문의 전용 병동에는 전문의가 상주하고 있으며, 기존 입원료 외 별도수가가 책정된다. 별도수가는 전문의 수에 따라 1500043000원 수준으로, 환자부담금은 1일당 20006000원 증가한다.

 

 

시범사업 결과 입원전담전문의를 통한 입원환자 진료서비스 개선 평가연구(연구책임: 연세대 장성인, 17-18)에서는 전반적인 입원환자의 진료만족도가 2~3배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전담전문의 운영병동 환자들은 대조군에 비해 담당 의사를 보다 신속히 만나(1.63), 통증조절 등의 입원진료를 보다 빠르게 받을 수(1.96) 있었다. 특히 입원기간 중 의사와의 접촉이 평균 5.6, 접촉시간이 32.3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전문의가 병동에 상주하고 있어 밀도 높은 입원환자 케어가 가능함이 확인되었다.

 

입원전담전문의는 함께 진료에 참여하는 전공의와 간호사에게도 업무에 도움이 되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입원전담전문의 병동에서 근무한 외과 전공의 중 81.5%가 수련과정에서 업무부담 경감 및 교육 측면에서 도움이 되었다고 답했으며, 70.7%가 입원전담전문의와 근무를 지속하길 희망했다.

 

간호사는 73.7%가 입원전담전문의로 인해 업무량이 감소되었다고 답했으며, 74.6%에서 이전보다 입원환자 진료에 대한 의사의 응답시간이 빨라져 74.1%가 입원전담전문의와 근무를 지속하길 희망했다.

 

복지부가 입원전담전문의 운영병원에 전공의 정원을 추가 배정하는 것은 입원전담전문의의 전공의 업무부담 경감 및 교육기능 강화 등 수련환경 개선효과를 고려한 것이며, 19년부터 입원전담전문의 2명 이상인 과목에 레지던트 정원 1명이 추가 배정된다.

 

이외에도 입원전담전문의 운영정도를 전공의 수련환경평가, 상급종합병원 지정평가 등 각종 의료기관 평가에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할 것임을 밝혔다.

 

복지부는 입원전담전문의들로 구성된 입원전담전문의 협의회와 공동으로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확대방안 마련을 위한 정책토론회도 곧 개최한다.

 

보건복지부 곽순헌 의료자원정책과장은 입원전담전문의 제도가 실질적으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입원전담전문의들의 고용 안정성이 보장되고, 입원전담전문의 과정이 의사들이 선호하는 진로영역이 되도록 해야 한다라며 의료계와 함께 제도 확대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입원전담전문의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