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을 무릎스고 타인을 살린 의인 류광현씨

복지부, 숭고한 義 실천한 류광현씨, ‘의사상자’ 인정

천미경 | 기사입력 2018/07/21 [12:58]
세상
위험을 무릎스고 타인을 살린 의인 류광현씨
복지부, 숭고한 義 실천한 류광현씨, ‘의사상자’ 인정
기사입력: 2018/07/21 [12:58] ⓒ 메디칼프레스
천미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 pixabay     © 메디칼프레스-뉴스팀

보건복지부는 20, 의사상자심사위원회를 개최해 류광현를 의사상자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의사상자는 직무 외의 행위로 위해(危害)에 처한 다른 사람의 생명 또는 신체를 구하기 위해 자신의 생명과 신체의 위험을 무릅쓰고 구조행위를 하다가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은 사람이다.

 

이번 위원회에서 인정된 의사상자는 류광현( 34, )씨다, 그는 인터넷 여행카페에서 모인 일행(7)과 러시아여행 중 이르쿠츠크 알혼섬 게스트하우스 2층에 투숙했다. 이날 (2018. 128) 오전5:40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류광현씨는 초기에 화재를 인지하였지만 화재를 확인한 후에도 바로 탈출하지 않고 다른 일행들을 모두 깨워서, 먼저 1층으로 탈출하게 했고 불길이 번져 1층으로 내려갈 수 없게 되자 자신은 2층 창문으로 뛰어내려 다리와 척추에 부상을 입었다

 

이번에 인정된 의상자에게는 증서를 전달하고 법률에서 정한 보상금 등 의사상자에 대한 예우를 하게 된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