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어로 생태동화 들어요’

여름방학 동안 국립생태원서 무료 운영

천미경 | 기사입력 2018/07/22 [10:10]
환경
‘외국어로 생태동화 들어요’
여름방학 동안 국립생태원서 무료 운영
기사입력: 2018/07/22 [10:10] ⓒ 메디칼프레스
천미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 pixabay     ©메디칼프레스-뉴스팀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여름방학을 맞은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이달 20일부터 826일까지 외국어 명예해설사가 진행하는 '외국어로 들려주는 동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외국어로 들려주는 동화'는 중국어, 영어, 일본어 등 국립생태원 외국어 명예해설사가 각 나라의 언어로 생태동화를 들려주고, 재활용품을 활용한 만들기 체험까지 함께 하는 여름방학 특별기획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다양한 체험을 통해 지적 호기심을 채우고자 하는 어린이와 부모들의 수요를 반영해 마련됐다. 7세부터 초등학교 저학년을 대상으로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내 어린이 생태글방에서 당일 현장 접수를 받아 무료로 진행된다.

 

720일부터 826일까지 매주 금··일요일 하루 2번 씩 총 36회 진행되며, 금요일에는 중국어, 토요일에는 영어, 일요일에는 일본어로 진행된다. 이번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국립생태원 외국어 명예해설사는 서천군 지역 내의 다문화 이주민 8명으로 구성됐다이들은 외국인 관람객에게 생태가치를 전달하고 관람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5월에 위촉됐으며, '외국어 생태해설'을 맡고 있다

 

'외국어로 들려주는 동화' 운영 기간에도 '외국어 생태해설'은 기존대로 운영한다. 희망자는 사전에 이메일로 신청하거나 이번 운영 기간에 한정해서 당일 현장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신청방법은 국립생태원 누리집(http://www.nie.re.kr)을 참고하면 된다.

 

한편, 국립생태원은 여름철 기간(721일부터 826일까지) 동안 관람시간을 한 시간 연장하여 오전 930분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한다. 입장마감 시간은 오후 6시까지다.

 

서대수 국립생태원 전시교육실장은 "여름방학을 맞아 외국어 명예해설사가 각 나라의 언어로 생태 동화를 들려줌으로써 아이들의 지적 호기심을 자극하고, 재활용품 만들기 활동으로 환경에 대한 생각의 변화도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생태를 주제로 흥미롭고 유익한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하는데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외국어동화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