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시도자 대부분 ‘6개월 내 자살 계획 있다’

사후관리 접촉 횟수 高=>자살위험 낮아져

천미경 | 기사입력 2018/07/15 [15:00]
심리
자살 시도자 대부분 ‘6개월 내 자살 계획 있다’
사후관리 접촉 횟수 高=>자살위험 낮아져
기사입력: 2018/07/15 [15:00] ⓒ 메디칼프레스
천미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메디칼프레스-뉴스팀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자 중 과거 자살을 시도한 비율은
35.2%(3,01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 대부분은 6개월 내에 다시 자살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중 과거 자살시도 경험이 없는 경우가 64.8%(5,551), 1회 이상 자살을 시도한 경우 35.2%(3,016)이며 향후 자살계획 시기에 대한 응답자 1,405명 중 ‘1주일 내75.3%(1,058), ‘1주일~1개월 내12.5%(175), ‘1개월~6개월 내7.3%(102), ‘6개월 이상5%(70)로 나타나서 자살 시도자들에 대한 사후관리가 매우 중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는 2017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결과를 발표했다.

 

2013년부터 시행해 온 이 사업은 병원 응급실에 정신건강전문요원 등 2명의 전문인력을 배치하여 자살 시도로 응급실을 내원한 사람에게 상담 및 사례관리 등 사후관리를 해주는 제도다.

 

이 사업은 자살시도자가 퇴원한 후에도 전화 및 방문 상담을 진행하고, 정신건강 및 복지서비스 및 지역사회의 자원을 연계하여, 자살 재시도를 막는 데 목적이 있다.

 

사업을 수행한 총 42개 병원의 응급실에 내원한 자살시도자 12,264명을 대상으로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응답자 중 과거 자살을 시도한 비율이 35.2%(3,016)에 달하고, 응답자 대부분은 6개월 내에 다시 자살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 8,567명 중 과거 자살시도 경험이 없는 경우가 64.8%(5,551), 1회 이상 자살을 시도한 경우 35.2%(3,016)로 나타났다.

 

자살시도의 동기는 정신건강 문제(31.0%), 대인관계(23.0%), 말다툼등(14.1%), 경제적 문제(10.5%), 신체적 질병(7.5%) 순으로 나타났는데, 응답자 14696명의 답변 분석 결과 실제 자살사망자의 자살동기가 정신적 문제 (36.2%), 경제적 어려움 (23.4%), 신체질환 (21.3%) 순인 것과 다소 차이가 있었다.

 

자살시도자의 상당수가 음주 상태였고(53.5%), 자살시도자 대부분이 충동적으로 자살을 시도했으며(88.9%), 절반 이상이 자살시도 시 도움을 요청(52.1%)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8,175명 중 자살시도 시 도움을 요청함(시도 전후 도움요청, 또는 실마리를 줌)’52.1%(4,261), ‘도움 요청하지 않음47.9%(3,914)보다 많았다.

 

자살시도자는 자살사망자에 비해 여성, 그리고 20대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한 12,264명 중 여성 56.5%(6,930), 남성 43.5%(5,334)이며,4019.6%(2,409), 2019.1%(2,341), 3017%(2,090) 순이었다.

 

2016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자살사망자의 경우에는 남성 70.6%(9,243), 여성 29.4%(3,849), 연령별 자살자 수는 5020.5%(2,677), 4019.8%(2,579), 3014.2%(1,857), 6013.7%(1,783), 20대는 8.4%이었다.(1,097) (’16년 사망원인통계, 통계청)

 

또한, 사후관리서비스에 동의하고 사후관리 접촉이 4회까지 진행된 자살시도자 총 3,999명을 대상으로 사후관리서비스 효과를 분석한 결과, 사후관리서비스를 진행할수록 전반적 자살위험도, 자살계획·시도에 대한 생각이 감소하고, 알코올 사용문제 및 스트레스, 식사 및 수면문제, 우울감 등 정신상태 등이 호전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 자살위험도 변화는 1회 접촉 시 자살위험도가 인 경우가 15.6%(567)에서 4회 접촉 시 6.3%(231)로 감소하였다.

 

자살계획이 있는 경우는 1회 접촉 시 3%(119)로 나타났지만, 4회 접촉 시 1.3%(52), 자살시도 생각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1회 접촉 시 1.6%(63)이었지만 4회 접촉 시 0.6%(23)로 각각 감소했다.

 

알코올 사용문제가 있는 경우는 1회 접촉했을 때 14.5%(564)였으나 4회 접촉 시 10.7%(414), 스트레스 요인이 있다고 답한 비중은 1회 접촉 시 73.3%(2,823)에서 4회 접촉 시 58.3%(2,231)로 감소하였다.

 

식사 및 수면 문제가 있다고 답한 응답이 1회 접촉 47.9%(1,812)에서 4회 접촉 시 35.4%(1,335), 우울감이 있다고 답한 비율은 1회 접촉62%(2,345)에서 4회 접촉 시 44.6%(1,684)로 각각 감소하였다.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을 통하여 삶의 희망을 되찾게 된 사례들도 많다.

 

부산에 거주하는 40대 여성 A씨는 20대에 조울증이 발병하여 20년간 입·퇴원을 반복하며 치료를 받고 있었으며 최근 가족갈등으로 두 번째 자살을 시도하였다.

 

사례관리자는 이혼 후 생계가 곤란한 A씨에게 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였고, 퇴원 후 주간재활이 가능한 사회복귀시설을 연계하는 한편,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장기적인 사례관리가 가능하도록 하였다.

 

한결 밝아진 A씨는 가족이 전부였고, 이혼 후 그 생활이 끝난다는 생각에 죽어야겠다는 생각만 들었는데, 지금은 살아갈 수 있겠다. 앞으로의 목표가 조금씩 생긴다.”라며 삶의 의지를 표현하게 되었다.

 

고령의 나이로 오랜 신체적 통증과 우울증을 앓고 있는 70B씨는 아픈 삶을 끝내고 싶다며 자살시도를 하였다.

 

사례관리자는 B씨에게 외래 치료를 위해 병원에 내원 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설득하였고, B씨의 보호자와도 전화 면담을 지속하여 B씨를 지지할 수 있도록 안내하였다.

 

지속적인 상담을 통해 자살예방센터로 연계와 함께 우울증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돕고, 정기적인 가정방문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지체계를 마련해 주었고, B씨는 차차 안정을 되찾아 가고 있다.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지원을 담당하고 있는 중앙자살예방센터 한창수 센터장이번 결과를 살펴보면 상당수의 자살시도자가 음주상태에서 충동적으로 자살을 시도하고, 그들이 진심으로 바라는 것은 죽음이 아니라 도움의 손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사후관리를 통해 지역사회와 연계한 적절한 치료 제공과 사회·경제적 지원으로 자살시도자의 자살 위험을 분명히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수행기관을 올해부터 총 42개에서 52개 병원 응급실로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들어 사업수행기관으로 새롭게 선정된 기관은 서울의료원, 중앙대학교병원 등 10개 병원이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심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