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공사 추천, 4월에 가볼만한곳

공연예술에 빠지다 라는 테마로 4지역을 선정 발표해

양상국(모모뉴스) | 기사입력 2014/03/27 [16:00]
여행
관광공사 추천, 4월에 가볼만한곳
공연예술에 빠지다 라는 테마로 4지역을 선정 발표해
기사입력: 2014/03/27 [16:00] ⓒ 메디칼프레스
양상국(모모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관광공사는 공연예술에 빠지다 라는 테마로 2014년 4월에 가볼 만한 곳으로 얼씨구 덩더꿍 흥이 절로, 안성남사당 바우덕이풍물단과 태평무전수관 상설 공연 (경기 안성), 800년을 이어온 신명 나는 탈판, 하회별신굿탈놀이 (경북 안동), 봄볕같은 선율이 흐르는 공연장, 영동군 난계국악단 토요 상설 공연 (충북 영동), 아리랑 장단이 흥겨워 아라리요, 진도 국악 체험 여행 (전남 진도)등 4지역을 선정 발표하였다. 
▲ 안성시립남사당 바우덕이풍물단의 풍물놀이    
얼씨구 덩더꿍 흥이 절로, 안성남사당 바우덕이풍물단과 태평무전수관 무용단 상설공연, 안성남사당 바우덕이풍물단의 주말 상설 공연은 우리 전통 장단과 기예를 만나고, 멋과 흥을 느낄 수 있어 신명 나는 공연이다. 풍물, 어름(줄타기), 살판(땅재주), 버나(접시돌리기) 등 풍물놀이 여섯 마당과 각종 기예가 여자 꼭두쇠 바우덕이 이야기와 함께 펼쳐진다. 태평무전수관 무용단의 토요 상설 공연은 중요무형문화재 태평무를 비롯해 장구춤, 북춤, 향발무 등 우리 전통 춤을 볼 수 있어 특별하다.
▲ 소설 임꺽정의 배경이 된 천년고찰 칠장사   
화려하면서도 아름다운 여인의 춤사위와 우리 가락이 어우러진 공연이다. 조선 후기 안성남사당놀이패가 머무른 청룡사와 소설 임꺽정의 배경이 된 칠장사는 안성이 품은 천년 고찰이다. 푸른 초원에서 귀여운 가축을 만날 수 있는 안성팜랜드, TV 드라마 촬영지로 알려진 서일농원과 안성허브마을이 있다. 안성맞춤랜드 남사당 바우덕이풍물단 031-678-2518, 태평무전수관 031-676-0141
▲ 백정마당   
800년을 이어온 신명 나는 탈판, 하회별신굿탈놀이, 유네스코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한 안동 하회마을에서는 12세기 중엽부터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기원하며 하회별신굿탈놀이를 즐겼다. 80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서민의 애환과 웃음을 담아 탈춤을 춘 것이다. 양반과 선비로 대변되는 지배 계층을 비판하고, 파계승을 통해 종교의 타락을 비꼬는 내용이 인상적이다.
▲ 하회세계탈박물관 전시실    
해학과 풍자가 넘치는 탈춤을 보며 21세기 관객이 웃음을 터뜨린다. 신명과 흥겨움이 가득한 공연은 꼬마 관객도 지루할 틈이 없다. 풍산 유씨 대종가 양진당과 서애 유성룡 선생의 충효당 같은 고택과 흙담이 아름다운 하회마을을 구석구석 거닐고, 하회마을로 들어가는 길에 있는 안동한지전시관과 하회세계탈박물관도 들러보자. 안동민속박물관은 안팎이 두루 알차다. 월영교와 안동호반나들이길도 봄볕 아래 걷기 좋다. 안동시청 체육관광과 054-840-6392
▲ 난계국악기체험전수관     
봄볕같은 선율이 흐르는 공연장, 영동군 난계국악단 토요 상설 공연, 천지에 피어나는 꽃 같고, 너울거리는 나비의 날갯짓을 닮은 국악의 선율에 마음을 얹는다. 영동군 난계국악단은 2014년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30분 난계국악기체험전수관에서 토요 상설 국악 공연을 연다. 4월 5일은 아쟁 독주와 관현악, 양산의 절경을 담은 글에 음률을 붙인 신양산가와 판소리 수궁가 를 모티프로 신세대 감성에 맞게 쓴 난감하네 등을 무대에 올린다.
▲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 맑고 경쾌한 국악의 선율은 봄볕과 봄바람을 닮았다   
4월 12일은 가야금 독주, 관현악, 신양산가 난감하네 등을 공연한다. 4월 19일은 피리 독주와 관현악, 높고 맑은 소금 선율에 가야금의 부드러운 음색으로 앙상블을 이루고, 소품 타악기가 어우러진 경쾌한 음악을 들려준다. 4월 26일은 거문고 독주와 관현악, 가야금병창, 산조 합주, 사물놀이 등 다양한 공연을 볼 수 있다. 이밖에도 4월 신춘음악회, 8월 포도축제 때 축제와 함께하는 국악 공연, 10월 난계국악축제 공연, 12월 정기 연주회 등 정기 공연과 특별 상설 공연을 열 계획이다. 영동군 난계국악사업소 043-740-5944
▲ 진도토요민속여행 진도북놀이 
아리랑 장단이 흥겨워 아라리요, 진도 국악 체험여행, 진도를 대표하는 노래는 진도아리랑이다. 진도를 여행하면 아리 아리랑 스리 스리랑 아라리가 났네 하는 소리가 들린다. 아리랑을 들을 수 있는 곳은 국립남도국악원, 진도향토문화회관, 진도문화체험장 등이 대표적이다. 진도아리랑을 비롯해 강강술래, 남도들노래, 진도씻김굿, 진도 다시래기 등 중요무형문화재와 진도북놀이, 진도만가, 남도잡가, 진도소포걸군농악, 조도닻배노래 같은 전남무형문화재 등 우리 전통 국악을 공연한다.
▲ 진도토요민속여행 진도아리랑   
국악 공연을 감상하면 왜 진도가 민속의 보고라고 불리는지 이해가 된다. 남종화의 대가 소치 허련이 그림을 그리며 말년을 보낸 운림산방에 가면 5대째 화가 가문을 계승하는 허씨 가문의 그림을 만날 수 있다. 이순신 장군이 신에게는 아직 전함 12척이 있습니다라는 말을 남긴 명량해전의 전장 울돌목은 진도대교가 놓인 바다이며, 세방낙조전망대에서는 점점이 솟은 작은 섬 사이로 서서히 내려앉은 태양이 세상을 붉게 물들이는 환상적인 낙조를 감상할 수 있다. 국립남도국악원 금요 상설 공연 061-540-4034 / 한국관광공사_자료제공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