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76회 식목일 맞이 나무심기로 탄소흡수원 확대

환경부 장관 기념식수, 직원 1인 1그루 나무심기 등 다양한 식목 행사

전환 | 기사입력 2021/04/05 [23:09]
환경
환경부, 76회 식목일 맞이 나무심기로 탄소흡수원 확대
환경부 장관 기념식수, 직원 1인 1그루 나무심기 등 다양한 식목 행사
기사입력: 2021/04/05 [23:09]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는
45일 제76회 식목일을 맞아 장관 기념식수, 직원 11그루 나무심기 등 탄소흡수원 확대를 위한 다양한 나무심기 행사를 추진한다.

   

장관 기념식수는 탄소중립 주무부처인 환경부가 나무심기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마련한 행사로 46일 오전 1130분부터 정부세종청사 6-2동 내 종합민원센터 앞 화단에서 열린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박진천 환경부 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등이 참석하여 '선비의 지조'를 상징하는 상록침엽수인 반송(1.8m×1.8m)을 심는다. 장관 기념식수에 앞서 환경부는 식목일 당일 오전 10시부터 직원들과 함께 정부세종청사 6-3동 종합매장 뒤 화단에 모과나무를 심는다.

 
환경부 직원들은 관상용 또는 약재용 나무로 국민에게 친숙한 모과나무를 심으면서 그 뿌리를 국민에 닿겠다는 뜻을 다진다.

 

한편, 환경부는 42일부터 편백나무, 소나무 등 묘목 350그루를 본부 직원들에게 나눠주고 개인별로 수변구역, 가정집, 텃밭, 공터 등에 나무를 심는 '직원 11그루 나무심기' 행사도 가졌다.

    

일부 직원들의 경우 나무심기 장소 찾기가 어려울 수 있는 점을 감안하여 세종시에서 가까운 수변구역 및 농촌마을 주변 등을 식재장소로 제공했다유역·지방 환경청 등 소속기관에서도 본부와 같이 '직원 11그루 나무심기' 행사가 4월 중순까지 이어진다.

 

한정애 장관은 "환경부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수송·산업·발전 등 부문별 탄소배출 줄이기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며, "이와 별도로 탄소흡수원 확충을 위해 관계기관과 함께 나무심기는 물론이고 습지복원 등 다양한 사업을 확대하겠다"라고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환경부, 제76회, 식목일, 나무심기, 탄소흡수원, 확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