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종 ‘미선나무 유전자’ 다양성 연구 ‘보전기반 마련’

천연기념물 지정·관리 집단, '유전적 건강도 높게 나타나'

천미경 | 기사입력 2021/04/02 [19:14]
환경
고유종 ‘미선나무 유전자’ 다양성 연구 ‘보전기반 마련’
천연기념물 지정·관리 집단, '유전적 건강도 높게 나타나'
기사입력: 2021/04/02 [19:14] ⓒ 메디칼프레스
천미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2019년부터 최근까지 김영동 한림대 교수진과 미선나무 복원지 집단과 자생지 집단의 유전적 건강도를 평가한 결과, 두 집단의 유전적 건강도가 비슷하게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고유종인 미선나무는 2005년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으로 지정된 후 개체 수가 증가되어 2017년에 해제되었다. 미선나무는 물푸레나무과 미선나무속에 속하는 낙엽 관목으로 높이 1~2m까지 자라고, 3월 중순에서 4월 초순 사이에 꽃이 피며, 열매는 부채의 일종인 미선(美扇: 부채의 일종)을 닮은 특징이 있다.

 

연구진은 지속적인 관리 방안 수립 및 복원 사례를 과학적으로 검증하기 위해 미선나무 13개곳(천연기념물지정 4, 자생지 6, 복원지 2, 식재 1)에 서식하는 169개체를 대상으로 단일염기다형성(SNP) 영역 2,254개를 조사하여 유전적 특성을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 미선나무 집단 간 '유전자 다양성 지수'는 비슷한 값으로 측정되었으며, 복원지 2(부안면 중계리, 진천군 용정리)의 집단은 지역 간 유전적 고유성과 건강도를 유지할 수 있을 정도로 복원된 것으로 평가되었다.

    

부안댐 건설로 인해 불가피하게 이식·복원된 부안면 중계리 복원지는 유전자 다양성이 높게 나타나 유전자 다양성을 고려한 성공적인 복원사례로 평가되었다. 또 다른 복원지인 진천군 용정리 집단은 1969년 천연기념물(14) 지정이 해제된 이후 진천군 농업기술센터에서 복원한 곳으로 진천군과 괴산군 자생지와 유전적으로 가까운 것으로 밝혀졌다.

 

괴산군(147호 및 221), 영동군(364), 부안군(370) 천연기념물 자생지 집단 4곳은 유전적 건강도가 다른 자생지보다 높게 평가되어 보전과 관리가 잘 이루어진 것으로 해석되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연구결과 미선나무는 자생지 집단별로 유전적 고유성이 확인되었다"라며, "앞으로도 과학적 근거 자료를 활용한 생물자원 보전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연구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