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2명 중 1명이 고혈압, 4명 중 1명 당뇨병 시달려

국립재활원,「장애인 건강보건통계(2018)」학술회의 개최

전환 | 기사입력 2021/03/17 [23:12]
복지
장애인 2명 중 1명이 고혈압, 4명 중 1명 당뇨병 시달려
국립재활원,「장애인 건강보건통계(2018)」학술회의 개최
기사입력: 2021/03/17 [23:12]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와 국립재활원은
318일 국립재활원 나래관(3층 중강당)에서 장애인 건강! 어떻게 달라지고 있는가?”를 주제로 학술회의(컨퍼런스, conference)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현장 참여자는 발표자와 토론자 중심으로 최소화하고 장애인 건강보건통계에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비대면으로 참석이 가능하도록 생중계된다.

 

 

장애인 건강보건통계(2018)20198월에 국가승인통계로 지정되었으며, 우리나라 등록 장애인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여 장애인 건강증진 및 보건의료 정책 수립을 위한 근거 자료 제공을 목적으로 한다.

 

국립재활원은 한국사회보장정보원,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청의 협조를 받아 국가단위의 장애인 건강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여 매년 장애인 건강보건통계를 산출하고 있다.

 

2018년 장애인 건강보건통계는 국가통계포털(http://kosis.kr), 국립재활원 누리집(http://www.nrc.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장애인 건강보건통계를 기반으로 장애인 건강검진 수검률, 질병양상, 의료이용, 진료비, 사망률 등 장애인의 건강 상태 등에 대해 논의한다.

 

국립재활원 이범석 원장은 장애인 건강보건통계는 장애인 보건 분야 최초의 국가 승인 통계이다라고 언급하면서, 더욱 신뢰성 있는 통계를 지속적으로 생산하여 국민과 특히 장애인에게 제공할 것으로 약속하며, 이를 통해 장애인 건강서비스가 한층 더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장애유무, 장애유형 및 정도 등의 장애 특성에 따라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 또는 장애인 간 건강수준의 격차가 줄어들 수 있도록 보건의료 접근성을 향상하는 등 장애인의 건강권 보장을 위한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하였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