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상황서 한-콜롬비아 간 보건 협력 의지 다지다

보건복지부 제1차관과 콜롬비아 보건부 차관 면담

전환 | 기사입력 2020/11/23 [22:41]
세계
코로나19 상황서 한-콜롬비아 간 보건 협력 의지 다지다
보건복지부 제1차관과 콜롬비아 보건부 차관 면담
기사입력: 2020/11/23 [22:41]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
19 대응을 위해 보건복지부 양성일 제1차관과 루이즈 알렉산더 모스코소(Luis Alexander Moscoso) 콜롬비아 보건부 차관 간의 면담이 1123일 서울 콘래드 호텔에서 열렸다.

 

이번 면담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한-콜롬비아 간 구체적인 보건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콜롬비아 측의 요청에 의해 이루어졌으며,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하여 면담장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하는 등 철저히 방역수칙에 따라 실시되었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제1차관은 면담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상황 및 대응 방식과 백신 확보 전략을 설명하면서, 전 세계적인 보건위기 상황에서 한국과 콜롬비아 간 보건의료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기라고 강조하였다.

 

양성일 제1차관은 특히 한국은 올해 7월 콜롬비아를 중남미 중점 방역협력 대상국으로 지정하여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수차례에 걸쳐 콜롬비아와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한 바 있다면서 양국 간 굳은 신뢰를 바탕으로 한층 더 높은 차원의 방역 보건 협력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콜롬비아 모스코소 보건부 차관은 콜롬비아의 코로나19 상황을 설명하면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역량을 높게 평가하고,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위해 백신 개발 등 다방면에서 한국과 활발히 협력할 것을 제안하였다.

 

콜롬비아 모스코소 보건부 차관은 보건복지부·외교부의 공동 주최로 1123, 24일 양일간 개최되는-중남미 미래협력 포럼참여하기 위하여 방한하였으며, -중남미 포럼은 2008년부터 매년 개최되었으며, 올해는 보건의료 협력을 주제로 시행된다.

 

이번 포럼에서는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한-중남미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중남미 외교·보건 부처 관계자 및 국내 보건의료 전문가들이 코로나19 대응 경험과 향후 대응 방안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하여 온-오프라인 혼합 방식으로 운영되며, 방역 방침을 철저히 준수한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