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의료복합단지, 제4차 5개년 종합계획 확정

‘ 제4차 종합계획(’20~’24년)’ 첨복단지위원회가 심의․의결

전환 | 기사입력 2020/08/05 [22:48]
산업
첨단의료복합단지, 제4차 5개년 종합계획 확정
‘ 제4차 종합계획(’20~’24년)’ 첨복단지위원회가 심의․의결
기사입력: 2020/08/05 [22:48]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는 2020년 제1차 첨단의료복합단지위원회를 서면 개최하여 첨단의료복합단지(이하 첨복단지) 4차 종합계획을심의의결을 거쳐 확정하였다고 밝혔다.

 

 

첨단의료복합단지위원회는 첨단의료복합단지 기본정책을 수립하고 관계부처 간 의견을 조정하며, 이행 점검·평가하는 보건복지부장관 소속 위원회로서, 위원장(복지부장관)을 포함한 20명 이내의 정부·민간위원으로 구성되었다.

 

이번 종합계획에는 제1~3차 종합계획(‘11’19)의 성과분석을 통해 성과한계, 시사점 도출 및 성과확산을 위한 새로운 발전 방향과 전략을 수립하고, 사업화 지원을 위한 연구개발을 통해 성과를 창출하고 창업을 활성화하는 한편, 기업 지원체계를 강화하여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성장을 선도할 첨단의료복합단지 활성화 제고를 핵심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첨복단지 연구기반 시설(인프라)을 활용하여 기술 변화ㆍ발전에 부응하는 발 빠른 지원으로 산업 생태계의 활력을 유지ㆍ제고하려는 것이다.

 

4차 종합계획의 세부 내용은 첫째는, 바이오헬스산업 전주기 지원 거점기관으로의 위상을 확립하기 위해 성공가능성이 높은 과제를 발굴하여, 기술단계별 공동 R&D 수행을 통해 제품화·사업화까지 통합(원스톱) 지원을 강화한다.

 

둘째, 기업 맞춤형 지원체계의 고도화와 서비스 강화를 위해 창업기업 발굴 및 밀착지원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여 연구성과를 제품화·사업화 성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셋째, ···병 상생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비즈니스센터 및 기술사업화 기반(플랫폼)을 구축·운영하고, 클러스트 간 네트워크 강화로 선순환적 생태계를 조성하여 첨복단지 활성화의 기반을 확립한다.

 

넷째, 첨복단지 안정적 운영 기반 마련을 위해 R&D투자의 안정적 확보 및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규제자유특구 지정 및 지방자치단체 주도의 펀드 조성 등을 통해 기업지원 확대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국가·지자체·민간은 2024년까지 약 4,700억 원 예산을 투입하고, 바이오헬스 전문인력도 2,600여 명 양성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 임인택 국장은 4차 종합계획에 따라 첨복단지가 4차산업 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보건의료산업 글로벌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등과 협력하여 2020년도 세부시행계획 수립 등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첨단의료복합단지, 제4차, 5개년, 종합계획, 확정 관련기사목록
  • 첨단의료복합단지, 제4차 5개년 종합계획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