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도 HIV/AIDS 1,222명- 전년 대비 1.3% 증가

질병관리본부, HIV/AIDS 신고 현황 연보 발간

전환 | 기사입력 2020/07/03 [23:20]
세상
2019년도 HIV/AIDS 1,222명- 전년 대비 1.3% 증가
질병관리본부, HIV/AIDS 신고 현황 연보 발간
기사입력: 2020/07/03 [23:20]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질병관리본부는 2019년에 신고보고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감염인/후천성면역결핍증 환자(HIV/AIDS) 현황을 분석하여 2019 HIV/AIDS 신고현황 연보를 발간하였다.

 

 

2019년도에 신고 된 HIV/AIDS1,222명으로 전년 대비 16(1.3%) 증가하였으며, 이 중 남자 1,111(90.9%), 여자 111(8.9%)이었다.

 

연령별로는 20438(35.8%), 30341(27.9%), 40202(16.5%), 50129(10.6%) 순으로, 20·30대가 전 연령대의 63.7%를 차지하였다.

 

외국인별로는 내국인이 1,005(82.2%)으로 전년 대비 16(1.6%) 증가하였고 외국인은 217(17.8%)으로 전년과 동일하였으며, 신고기관은 병·의원이 전체의 61.6%를 차지하였고, 그 밖에 보건소(30.0%)와 기타 기관(8.3%)으로 나타났다.

 

신규 HIV 감염인(내국인 1,005)에 대한 감염경로 조사에서 821(81.7%)은 성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라고 응답했으며, 이 중 동성 간 성 접촉은 442(53.8%), 이성 간 성 접촉은 379(46.2%)으로 조사되었다.

 

검사를 받게 된 동기와 관련하여, 임상증상이 있어 질병 원인을 확인하기 위한 경우가 332(35.9%)으로 가장 많았고, 그 외 자발적 검사 273(29.5%), 수술 전 검사 175(18.9%) 순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에이즈는 전 세계적으로 치료제 개발로 인해 충분히 관리 가능한 만성 감염질환이며, 이에 따라 국가 정책도 질병 예방, 조기 진단과 치료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HIV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안전한 성 접촉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감염 의심이 되는 사람은 전국 보건소를 방문하여 조기에 무료 검사(익명검사도 가능) 받을 것을 당부하였다.

 

아울러, “2030대 젊은층의 HIV 감염 예방을 위해 다양한 매체를 통한 예방수칙 등에 관한 홍보와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연보는 감염병 누리집[(http://www.cdc.go.kr/npt) 발간자료 감시연보]에서 열람 가능하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019년도, HIV/AIDS, 1,222명, 전년 대비, 1.3% 증가 관련기사목록
  • 2019년도 HIV/AIDS 1,222명- 전년 대비 1.3%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