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폭염 대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개시

5월 20일부터 9월까지 온열질환자 발생현황 모니터링, 정보 제공

천미경 | 기사입력 2020/05/18 [23:28]
건강
올해 폭염 대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개시
5월 20일부터 9월까지 온열질환자 발생현황 모니터링, 정보 제공
기사입력: 2020/05/18 [23:28] ⓒ 메디칼프레스
천미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여름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520일부터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는 폭염대비 국민의 건강보호 활동을 안내하기 위해 온열질환의 발생현황과 특성을 모니터링 하는 것으로, 전국 약 500여 개 협력 응급실을 통해 온열질환자의 응급실 방문 현황을 신고받아 질병관리본부 누리집(https://www.cdc.go.kr)에 정보를 제공한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보이고 방치 시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열탈진과 열사병)을 뜻한다.

 

질병관리본부는2019년도 온열질환 신고현황 연보도 공개하였다. 2019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로 신고 된 온열질환자는 1,841(사망자 11명 포함)으로, 이례적인 폭염을 기록한 2018(온열질환자 4,526, 사망자 48)과 비교하여 59%(2,685) 감소하였지만, 2011년 감시를 시작한 이후 전반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9년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로 신고 된 온열질환자는 50대 이상의 장년층, 남성, 단순노무종사, 실외, 주로 낮 시간(12-17)에 많이 발생하였고, 온열질환자 사망사례는 총 11명으로, 40-50(7), 실외(9)에서 많이 발생했으며, 열사병 추정이 대부분(10)이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올 여름은 대체로 평년보다 기온이 높고 변화가 클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갑작스런 무더위 등으로 인한 온열질환 발생에 대비가 필요하다라고 언급하며, 폭염 시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작업 시 휴식하며 충분한 수분 섭취 등 폭염 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하여 줄 것을 강조하였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