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환경과학원-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 개선 연구 맞손

미세먼지. 축산환경 분야 융·복합 연구기능 강화 위해 협력

천미경 | 기사입력 2020/05/14 [22:32]
환경
국립환경과학원-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 개선 연구 맞손
미세먼지. 축산환경 분야 융·복합 연구기능 강화 위해 협력
기사입력: 2020/05/14 [22:32] ⓒ 메디칼프레스
천미경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국립축산과학원과 미세먼지 및 축산환경 분야 융·복합 연구기능 강화를 위해 515일 오후 전북 완주군 국립축산과학원 대강당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대기환경과 축산 분야를 대표하는 국립연구기관이 축산 지역에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 원인물질(암모니아 등)의 영향을 분석하는 등 축산환경의 개선을 위한 연구에 손을 잡았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양 기관은 지속가능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한 유익한 연구 활동과 정보교류 등 다양한 협력과제를 수행할 계획이다.

 

또한,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분야 축산 악취물질 분야 가축분뇨 배출 원단위 산정 가축분뇨 자원화 및 처리 분야 등 축산환경 분야 연구기능 강화에도 협력한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암모니아 등으로부터 발생하는 2차 생성 초미세먼지 저감, 악취 및 양분관리 등 국정과제의 차질없는 수행과 악취방지종합시책 등의 이행을 위한 과학적 기반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창범 국립축산과학원장은 "국립환경과학원과의 업무 협의와 기술 교류는 초미세먼지, 가축분뇨 등 축산분야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 개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축산환경 분야 연구 경쟁력 강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말했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국립환경과학원,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 개선, 연구 맞손, 미세먼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