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제‧백신 신속 개발위해 연구 현장 목소리 귀 기울인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 13일 경기도 용인시 GC녹십자 연구개발센터 방문

전환 | 기사입력 2020/05/13 [20:38]
산업
치료제‧백신 신속 개발위해 연구 현장 목소리 귀 기울인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 13일 경기도 용인시 GC녹십자 연구개발센터 방문
기사입력: 2020/05/13 [20:38]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513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GC녹십자 연구개발(R&D)센터를 방문하였다.

 

GC녹십자는 코로나19 완치자 혈장을 활용한 혈장 치료제 개발을 위해 5월부터 국립보건연구원과 협력 연구 중이다.혈장 치료제는 완치자의 혈장 내에 다량 포함된 항체를 활용하는 것으로서 치료제 개발 가능성이 높고, 개발 기간도 상대적으로 짧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방문은 국내 기업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목소리를 직접 듣기 위해 마련하였다.

 

지난 56일과 7일에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치료제백신 개발기업 심층 상담을 진행했으며, 이를 통해 연구개발(R&D) 자금, 규제 등 기업별 어려움을 종합 분석하여 맞춤형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혈장 치료제 분야의 경우 지난 58일 범정부 지원단 회의를 통해 관련 지원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 중이다.

 

특히 대한적십자사에서 연구용으로 혈장을 채취할 수 있도록 하였고, 혈장채취 가능 기관, 코로나19 검사 등 완치자 선별기준, 완치자 혈장 검사 및 동의 구득 방법 등을 구체화한 연구용 혈장채취 지침을 마련하여 연구자 편의를 높였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현재 국내 기업들은 약물재창출 연구, 혈장 치료제, 항체 치료제 등 다양한 접근을 통해 치료제 개발에 나서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갖춘 치료제백신이 신속하게 개발될 수 있도록 기업과 연구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장방문, 현장 목소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