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민・관이 함께 뛴다

국제표준화 정책협의회 제1차 회의 개최

전환 | 기사입력 2020/05/08 [22:08]
세계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 민・관이 함께 뛴다
국제표준화 정책협의회 제1차 회의 개최
기사입력: 2020/05/08 [22:08]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의.병.정 협의회



정부는 우리나라의 다양한 감염병 대응 모범사례인
‘K-방역모델을 국제표준화하기 위한 ·관 전문가 협의회를 본격 가동하고, 5.816시 서울 The-K호텔(거문고A)에서 제1정책협의회를 개최하였다.

 

협의회는 국제표준화 로드맵 수립 등 정책방향을 결정하는 정책협의회와 국제표준안 검토 등을 위한 실무작업반으로 구성된다.

 

정책협의회는 산업통상자원부(국가기술표준원),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특허청 등 관련부처 공무원과 의료계, 학계, 업계 민간 전문가 등 20명으로 구성했다.

   

민간 전문가로는 코로나19 등 감염병 의료 전문가, 자동차 이동형(Drive Thru)도보 이동형(Walk Thru) 등 선별진료소 제안·운영자 및 의료분야 국제표준 전문가 뿐만 아니라, 진단키트·선별진료소 관련 업체, 모바일 앱(App) 개발 등 정보통신 전문가, 표준특허 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실무작업반검사·확진역학·추적격리·치료로 이어지는 감염병 대응 과정별 표준안을 검토할 현장 실무인력 중심으로 구성하며, 관련 국제표준 기술위원회(TC) 동향 공유, 표준안 작성검토 등을 수행한다.

 

 1정책협의회에서는 선별진료소 운영절차, 생활치료센터 운영 표준모형 등 18종의 'K-방역모델' 국제표준화를 추진하기 위한 로드맵()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였고, 향후 정책협의회는 부처별 표준정책 조율, 관련 예산안 협의 등 중요사항을 신속히 논의해 실무작업반 업무를 적극 지원한다.

 

실무작업반K-방역모델 국제표준별 진행 상황에 따라 수시로 개최할 계획이고, 특히, 협의회 참여 전문가들이 맡고 있는 코로나19 방역 업무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화상회의, SNS 대화방, 서면회의 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이 날 정책협의회참석자들은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를 통해 전세계 감염병 확산 방지와 우리 바이오산업의 세계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이 함께 발맞추어 뛰겠다고 뜻을 같이 했다.

 

국가기술표준원 이승우 원장은 “K-방역모델의 국제표준화 추진은 코로나 19 대응과정에서 활용된 우리의 기술과 경험을 인류공통의 지식자산으로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대한민국이 보건의료 분야의 변방에서 중심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특히, “국제적 신뢰와 관심을 받고 있는 지금이 국제표준화의 적기인 만큼 K-방역모델이 세계표준으로 등재될 수 있도록 관련부처 및 국제기구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