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손실보상...146개 병원 1,020억 원 지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손실보상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 거쳐 4월 9일 지급

전환 | 기사입력 2020/04/09 [19:56]
의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손실보상...146개 병원 1,020억 원 지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손실보상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 거쳐 4월 9일 지급
기사입력: 2020/04/09 [19:56]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의료기관이 입은 손실을 보상하기 위해 손실보상심의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49 146개 의료기관에 1,020억 원을 개산급*으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개산급이란 지급액이 확정되지 않은 금액을 어림셈으로 계산하는 방법이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70조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조치 이행 등으로 손실을 입은 자는 손실보상심의위원회 심의·의결을 거쳐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손실보상금이 확정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리므로 이번 개산급은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지시하여 병상을 확보한 의료기관(104개소)*과 정부·지방자치단체의 조치에 따라 폐쇄되거나 업무 정지된 병원급 의료기관(53개소)의 경영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지시를 이행한 기간 및 폐쇄 기간 동안 환자 진료에 병상을 사용하지 못해 발생한 손실을 보상한다.

 

개산급 금액별 현황은 1억 원 이하(47) 32.2%, 1억 초과5억 원 이하(37) 25.3%, 5억 초과10억 원 이하(24) 16.4%, 10억 초과30억 원 이하(32) 21.9%, 30억 초과50억 원 이하(5) 3.4%, 50억 원 초과(1) 0.7%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 배금주 보상지원반장은 이번 개산급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대응하고 있는 의료기관의 운영에 재정적으로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손실보상 대상, 항목 및 세부 기준을 조속히 확정하여 병원급 의료기관에 대한 추가 보상과 의원급 의료기관, 약국, 상점 등의 손실보상도 손실보상심의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손실보상, 개산급, 146개 병원, 1, 020억 원, 중앙재난안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