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6일 현재, 누적 확진자수 10,284명- 신규 확진 47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전환 | 기사입력 2020/04/06 [21:21]
건강
4월 6일 현재, 누적 확진자수 10,284명- 신규 확진 47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기사입력: 2020/04/06 [21:21]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최근 2주간 감염경로별 신규 확진자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정은경)46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수는 10,284(해외유입 769(내국인 92.2%))이며, 이 중 6,598(64.2%)이 격리해제 되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47명이고, 격리해제는 135명 증가하여 전체적으로 격리 중 환자는 감소하였다.

 

전국적으로 약 82.5%는 집단발생과의 연관성을 확인하였다. 기타 조사·분류중인 사례는 약 10.1%이다. 경기 의정부시 소재 의료기관(의정부성모병원)과 관련하여 자가격리 중이던 4명이 추가로 확진되어 329일부터 현재까지 44의 확진자가 확인되었다.

 

대구 달성군 소재 의료기관(제이미주병원)에서 전일 대비 4명이 추가로 확진(누적 175)되었고, 서구 소재 의료기관(한사랑요양병원)에서 1명이 추가로 확진(누적 125)되었다.

 

경북 봉화군 소재 푸른요양원에서 확진자 격리해제 후 시행한 검사에서 코로나19 재확진 사례가 7건이 발생하였고, 대구에서도 재확진 사례 18건이 발생하여,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역학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44~5일 확진환자를 간호한 간호사 2명이 확진(대구동산병원 의료지원, 마산의료원)되었다. 대구동산병원 의료지원 간호사의 경우 자가격리 중 확진되었으며, 마산의료원의 경우 접촉자 조사 등 방역조치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감염예방 추진방안에 따라 의료인력이 더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세부계획을 마련하고 시행할 예정이다.

 

의심환자 조기 발견을 위해, 내원 환자의 코로나19 발생지역 방문력, 확진자 접촉력 등 정보를 의료기관에 지속 제공한다. 또한, 전신보호복, N95 마스크, 고글 등 방역물품을 수요에 맞게 비축*하고, 국산화를 통해 안정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모든 입원환자 진료 시 예방수칙을 적용하여 확인되지 않은 감염원으로부터 의료인력을 보호하는 등 감염예방 수칙 적용을 강화하고, 의료기관 종류별ㆍ행위별로 세분화된 감염예방 수칙에 대한 현장 적용 점검도구(키트)를 제작ㆍ배포한다.

 

종합병원, 중소ㆍ요양ㆍ정신병원 등 여건에 맞는 감염 예방 컨설팅과 자문 활동을 추진한다. 종합병원의 경우 지역 내 감염병 예방관리 중심병원(33개 이상)과 참여 병원(220개 이상)을 연계*한 컨설팅과 실태조사를 실시하여 환경 개선이 이루어지도록 추진한다.

 

45일부터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자가격리 위반 시 처벌조항이 강화되어 자가격리 위반 시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코로나19, 4월 6일 0시, 총 누적 확진자수, 10, 284명, 해외유입, 769명, 국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