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사회적 거리두기’ 2주 더 한다

엄중한 상황, 계속 추진 불가피

전환 | 기사입력 2020/04/06 [21:08]
의료
코로나19‘사회적 거리두기’ 2주 더 한다
엄중한 상황, 계속 추진 불가피
기사입력: 2020/04/06 [21:08]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최근 정세균 본부장(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각 중앙 부처 및 17개 시·도와 함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향후 추진방향, 중소기업·소상공인 자금지원 이행상황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세균 본부장은 해외유입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49일 온라인 개학이 예정되어 있는 등 어느 때보다 긴장해야 할 때라며, 심기일전의 자세로 함께 힘과 지혜를 모으자고 강조했다.

 

또한, 해외 입국자 검역과정에 과부하가 걸리지 않도록 국토교통부 등이 세심하게 미리미리 관리해 줄 것과, 온라인 개학 준비과정에서 그동안 정보화 격차가 있었던 부분을 해소하고 국민의 정보화 역량을 강화하는 기회가 되도록 관계기관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소상공인 자금지원 상황이 이전보다 나아졌지만 여전히 더 노력해야 할 때라며, 조금 더 속도를 낼 수 있도록 각 지방자치단체가 챙겨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민께 어떠한 통계를 드리며 소통하는 것이 최선인지 항상 고민해야 한다면서, 기존의 통계 항목만을 답습하지 말고 깨어있는 자세로 국민께서 필요로 하는 통계를 드릴 수 있도록 하라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지시했다.

 

그리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22일부터 15일간 실시하기로 했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2주간 연장하여 419일까지 계속한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한 결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 수와 비율이 36일에는 3719.8%였으나, 331일에는 36.1%로 감소하였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