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융자신청 시작

국민은행, 신한은행 영업점- 최대 20억 원까지 지원

전환 | 기사입력 2020/04/06 [21:01]
의료
코로나19 피해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융자신청 시작
국민은행, 신한은행 영업점- 최대 20억 원까지 지원
기사입력: 2020/04/06 [21:01]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융자 신청·접수를 46일부터 416일까지 받는다고 밝혔다.

 

이번 융자지원은 코로나19 여파로 환자가 감소한 의료기관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필요한 자금을 긴급하게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융자 신청대상은 20202월부터 3월까지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또는 지난달보다 감소한 의료기관(비영리법인 개설 병·의원 포함)이다.

 

가까운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각 영업점을 통해 상담 및 신청·접수가 가능하다.

 

다만, 현재까지 2월과 3월 진료분 모두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청구하지 않았더라도 의료기관의 총 매출액 감소로 의료기관이 은행에 소명할 경우 대출 가능하다.

 

대출금리는 연 2.15%(분기별 변동금리), 상환기간은 5년 이내 상환(2년 거치, 3년 상환), 지난해 매출액의 1/4(20억 원을 초과할 수 없음)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대출금리와 상환기간은 중소벤처기업부 긴급경영안정자금 융자 사업과 같은 조건이며, 정책자금 기준금리가 인하될 경우 의료기관의 대출금리도 인하될 수 있다.

 

보건복지부 오창현 의료기관정책과장은 이번 긴급지원자금을 통해 의료기관 자금난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신청·접수가 완료되는 대로 대출대상, 융자금액 등 은행과 심사평가위원회 심사를 완료하여 이르면 423일에 대출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코로나19, 피해 의료기관, 지원, 긴급지원자금, 융자신청, 국민은행, 신한은행, 최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