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5일, 총 누적 확진자수 9,137명- 신규 확진 100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전환 | 기사입력 2020/03/26 [01:12]
의료
3월 25일, 총 누적 확진자수 9,137명- 신규 확진 100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현황
기사입력: 2020/03/26 [01:12]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25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수는 9,137(해외유입 227)이며, 이 중 3,730명이 격리해제 되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100명이고, 격리해제는 223명 증가하여 전체적으로 격리 중 환자는 감소하였다.

 

 전국적으로 약 82.4%는 집단발생과의 연관성을 확인하였다. 기타 조사·분류중인 사례는 약 15.1%이다.

 

서울시 구로구 소재 콜센터 관련, 전일 대비 추가 환자 발생은 없었고, 38일부터 현재까지 158명의 확진자가 확인되었으며, 접촉자에 대한 모니터링 기간(3.9.~3.22.) 동안의 서울시-인천시-경기도와의 합동 대응 결과를 정리하여 역학조사 중간결과(붙임 3)를 발표하였다.

 

 층별 발생률은 11층 콜센터가 43.5%로 가장 높았고, 10층은 7.4%, 9층은 0.5%였으며, 그 외 다른 층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해당 건물 직원 확진자 97명의 가족 226명 중 34(15.0%)이 감염되었으나, 확진자 97명 중 무증상 감염자 8(8.2%)의 가족접촉자 16명 중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대구에서는 사회복지시설, 요양병원에 대한 전수조사가 완료되었으며, 검사 결과가 확인된 32,990명 중 224(0.7%)이 양성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정신병원 종사자에 대한 전수조사가 진행 중으로 약 99.8%에 대한 진단검사가 완료되었으며, 검사 결과가 확인된 81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었다. 서구 소재 요양병원(한사랑요양병원)에서 9(환자 8, 직원 1)이 격리 중 추가로 확진되어 316일부터 현재까지 101명의 확진자가 확인되었다.

    

최근 해외유입 환자 비율이 높아지고 있어, 효과적인 해외유입 차단을 위해 입국 단계에서의 검역과 지역사회에서 자가격리를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부는 3270시부터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강화한다. 이는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고, 국내의 미국발 입국자 중 확진자 발생이 증가함에 따른 조치이다.

 

이에 따라 미국발 입국자 중 유증상자는 내외국인에 관계 없이 공항검역소에서 시설 대기하면서 진단검사를 실시하게 되며,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이 되면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이송하여 치료를 받게 되고, 음성으로 나타나면 14일간 자가격리를 하게 된다.

 

입국 시 증상이 없는 내국인 및 장기체류 외국인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며, 증상 발생 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국내 발생, 25일, 총 누적 확진자수, 9, 137명, 신규 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