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대한병원협회, 생활치료센터 의료서비스 지원 업무협약 체결

대한병원협회,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인 파견 경증환자 치료 동참

전환 | 기사입력 2020/03/06 [19:04]
의료
복지부-대한병원협회, 생활치료센터 의료서비스 지원 업무협약 체결
대한병원협회,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인 파견 경증환자 치료 동참
기사입력: 2020/03/06 [19:04] ⓒ 메디칼프레스
전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와 대한병원협회는 생활치료센터 의료서비스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서를
36일 오후 130,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우정공무원교육원)에서 체결하였다.

 

이번에 체결된 협약을 통하여 대한병원협회는 보건복지부로부터 파견 요청을 받은 경우, 종합병원에 근무하는 전문의, 간호사 등 의료진을 생활지원센터에 파견하여 경증환자 대상 의료서비스를 제공에 협조하게 된다.

 

이를 통하여 생활치료센터의 의료진이 보다 신속하게 확보되어 체계적인 환자 관리와 센터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업무협약 체결 이후,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36일부터 대구 지역 코로나19 경증 환자의 입소가 시작되는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의 설치·운영 상황을 점검했다.

 

전국에서 일곱 번째로 지정된 충남대구1 생활치료센터는 경증환자 6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가장 큰 규모의 센터로, 경증환자들에게 적시에 안정적이며 체계적인 건강관리와 치료를 제공하게 된다.

 

순천향대학교 의료원은 감염내과, 가정의학과 등 전문의 4명을 이 센터에 배치하여 입소 환자들의 치료와 건강관리를 총괄하게 된다. 또한, 보건복지부는 공중보건의 6, 민간에서 자원한 간호인력 24명을 배치하는 등 확진 환자들의 조속한 일상 복귀를 지원한다.

 

박능후 1차장은 센터의 설치·운영 사항을 점검한 이후, 현장에 파견된 의료진과 정부합동지원단 관계자들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에 대책 발표 이후 빠른 시일 내에 개소 준비를 마쳤다고 격려하였다.

 

아울러 입소 환자들을 돌보는 과정에서 의료진과 지원 인력들의 건강에 문제가 없도록 감염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박능후 1차장은 이날 현장 점검을 마치며 생활치료센터의 신속한 지정과 안정적 의료서비스 제공을 통해 코로나19 위기 대응체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보건복지부는 32일부터 시작한 생활치료센터의 체계적인 운영을 위해 센터의 의료진으로 참여한 전문가 등 전문가그룹(워킹그룹)을 구성하여 생활치료센터의 표준 의료 모형을 만들 계획이다.

 

 

 

ⓒ 메디칼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보건복지부, 대한병원협회, 생활치료센터, 의료서비스, 지원 업무협약, 대한병원협회, 의료인 관련기사목록